컨텐츠 바로 가기

재단소식

언론보도

신한금융희망재단, 국토교통부 장관상 수상

파일

없음

등록일
2020.06.04
조회수
1407

신한금융희망재단, 국토교통부 장관상 수상



- 총 2,700억원 규모의『희망사회프로젝트』 사업 추진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

- ‘지자체 도시재생 지원 및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업’ 추진 성과 인정​



신한금융희망재단(이사장 조용병)은 2일 『희망사회프로젝트』를 통해 추진하고 있는 ‘지자체 도시재생 지원 및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업’의 성과를 인정받아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등 전 그룹사가 함께 하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프로젝트』를 통해 저소득층의 소득활동 지원과 중소기업 성장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2020년까지 3년간 총 2,7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금융의 본업을 통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하고, 모두가 잘사는 희망 사회를 만들기 위해 작년 12월 기존 ‘신한희망재단’의 명칭을 ‘신한금융희망재단’으로 변경하고 새롭게 출발했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지자체 도시재생 지원 및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업’을 통해 취약지역과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사회적 경제 육성을 통한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이는 각 지역의 특색에 맞는 사업모델 도입과 전문가들의 지속적인 코칭을 통해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 및 일자리 창출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신한금융희망재단’은 국토교통부의 국비지원 사업인 새뜰마을 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30곳 중 추가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부산 사상구 학장동 새밭마을’, ‘세종 조치원 침산마을’, ‘순천 청수골’ 등 3개 지역을 선정했고, 각 지역마다 맞춤형 지역 경제 인프라 구축 사업을 위해 3년간 총 45억원(지역당 최대 15억)을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도 저출산, 고령화 등 다양한 지역 사회문제를 구성원과 전문가들이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지역사회 문제 해결 공모사업’ 을 추진하는 등 취약지역의 경제, 사회,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신한금융희망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희망사회프로젝트의 비전인 ‘모두가 함께 잘사는 희망사회’를 만들기 위해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고민하며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