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 가기

재단소식

언론보도

신한금융그룹, 2021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 개최

파일

없음

등록일
2021.11.01
조회수
270

신한금융그룹, 2021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 개최

 


- 스마트시티/메타버스를 주제로 2일(화)과 4일(목) 양일간 개최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일 스타트업 육성플랫폼 『신한 스퀘어브릿지(S² Bridge)』에서 ‘2021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를 2일과 4일 양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0년부터 열리고 있는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는 스타트업 및 국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해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는 행사이다.

  

컨퍼런스 첫 날에는 ‘협력을 통한 혁신’이란 주제로  사이드워크 랩스의 대표인 프렘 라마스와미(Prem Ramaswami), 구글 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글로벌 헤드인 새미 키질바시(Sami Kizilbash) 등 스마트시티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어 둘째 날에는 ‘오늘이 된 미래, 메타버스’를 주제로 ‘리얼타임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 기술을 적용한 가상현실에서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세계 최초로 메타버스 ETF 지수를 만들고 상장시킨 매튜 볼(Matthew Ball), 엔비디아의 아시아태평양 테크니컬 마케팅디렉터인 제프리 옌(Jeffery Yen) 등 전문가들이 참석해 메타버스의 전망과 기술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며, 2일에는 오전 10시부터, 4일에는 오후 2시 30분부터 ‘신한 스퀘어브릿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국내외 스타트업 및 이해관계자들이 스마트시티, 메타버스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통해 육성한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혁신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그룹의 중장기 혁신금융 플랫폼 구축 사업인 ‘Triple-K Project’ 의 일환으로 서울·인천·제주 등 전국에 『신한 스퀘어브릿지』 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혁신기술·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에 투자하기 위한 500억 규모의 전용펀드를 조성해 운용 중이며, 사무공간 및 복지시설 무상임대, IR컨설팅, 오픈이노베이션 운영,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와 파트너십 체결 등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