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 가기

재단소식

언론보도

신한금융그룹, ‘AVPN 동북아 소셜임팩트 써밋’ 주최

파일

없음

등록일
2021.11.10
조회수
302

 신한금융그룹, ‘AVPN 동북아 소셜임팩트 써밋’ 주최


  

- 신한금융그룹·신한금융희망재단·AVPN 공동 주최, 국내 최초로 서울에서 개최

- ‘ESG: 새로운 언어, 새로운 관점, 새로운 이해관계자’ 주제로 10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 생중계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0일 신한금융희망재단, AVPN*(Asian Venture Philanthropy Network)과 함께 ‘AVPN 동북아 소셜임팩트 써밋’을 공동으로 주최한다고 밝혔다.

*AVPN: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아시아 최대 임팩트 투자자들과 사회혁신기관들의 네트워크로 현재 32개국 600여개 기관이 회원으로 활동 중임.(한국은 현대자동차그룹, SK행복나눔재단 등 18개 기관)

 

오늘부터 3일간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동북아 전역에서 지속가능투자를 통해 소셜임팩트를 창출하는 기업·재단·투자자·혁신기업들이 참석해 코로나19로 심화된 경제불평등, 사회양극화, 환경위기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지난 9월 발표한 그룹의 ESG 슬로건인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를 기반으로 추진 중인 ESG 경영전략과 스타트업 생태계 육성을 통한 소셜임팩트 창출 사례 및 사회적가치측정을 통한 비즈니스 전략에 대해 공유하며 성공사례에 대해 소통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신한금융 안준식 부사장 및 박성현 부사장, AVPN 나이나 슈바왈 바트라(Naina Subberwal Batra) 의장 겸 대표, Moody’s 동북아지사 Wendy Cheong 대표 등이 연사로 참여하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신한금융 안준식 부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우리가 직면한 사회·경제·환경 문제의 해결에는 정부, 기업, 시민사회 등 이해관계자 모두의 협력이 필수”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소셜임팩트와 ESG에 대한 사회적 공감이 더욱 넓고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은 사회적 가치 창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소셜임팩트 기업 발굴 및 육성, 민간펀드 조성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지난 2018년 SK그룹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최대인 32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 전용 민간 펀드를 만들어, 사회적 기업과 소셜벤처들의 혁신 성장을 돕고 있다.

 

또한 2019년 2월 금융권 최초로 혁신성장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소셜임팩트 분야에 대한 투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 그룹 소셜투자금액 2019년 1,095억원, 2020년 2,590억원(전년대비 +136.5%)